메뉴 후원안내

일본소설은 "왜구"소설? 도를 넘은 혐일 조장 논란

URL복사

대전 유성구 소재 모 서점, 일본소설 서가를 "왜구소설"로 폄훼
반일 의견이 비하, 혐오까지 이어진 것은 지나치다는 우려의 목소리

 

일본 소설을 "왜구소설"로 폄하한 서점이 있어서 논란이 일고 있다.

 

 

대전 유성구에 위치한 모 서점은 일본 작가가 쓴 소설을 모아둔 서가에 "왜구소설"이라는 팻말을 붙였다.

 

해당 코너는 국외소설과 청소년문학 사이에 위치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일본을 왜구로 지칭하여 청소년 서적을 찾는 청소년들은 물론 서점을 찾는 일반인들에게 편향된 역사의식을 갖게 할 우려를 불러 일으키고 있다.

 

 

해당 코너에는 우리나라에도 잘 알려진 무라카미 하루키의 '1Q84', '상실의 시대', 신카이 마코토의 '너의 이름은', 스미노 모루의 '너의 췌장을 먹고 싶어', 요시모토 바나나의 '키친', '주주' 및 히가시노 게이고의 '기묘한 신혼여행', '사소한 변화' 등의 책들이 진열되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합성인줄... 내 눈을 의심했다", "일본이 그 정도로 싫으면 점주가 아예 일본서적을 취급하지 마시지", "태백산맥 같은 서적 코너에는 무엇이라 적었을지 궁금하다", "왜구소설이라는 문학장르가 생긴 건가", "국제화 시대에 타국을 비하하는 표현은 심각한 인종차별", "일본에서 한국소설을 조센징소설, 엽전소설이라고 부르면 우리는 과연 어떤 기분일지"라며 당혹스럽다는 의견이 주를 이뤘다. 또한 일부는 '해당 서가의 번역가, 작가들과 접촉하여 명예훼손으로 소송을 진행해야 하는 것은 아닌가'라는 반응까지도 보였다.

 

문제의 서점이 위치한 지역구에서 활동하고 있는 김소연 변호사는 이 소식을 접하고 "국제사회의 일원으로 미래를 보고 나아가야 하는데, 특정 국가를 비하하고 혐오하는 표현이 지식의 보고인 서점에 있다는 게 놀라울 따름"이라며 본지를 통해 안타까움을 전했다.

 

 

(사진 = 독자 제공)

(더워드뉴스(THE WORD NEWS) = 이진수 기자)

추천 비추천
추천
1명
100%
비추천
0명
0%

총 1명 참여


오피니언

더보기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