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후원안내

[단독] 통일부, 북한 아동의 강제노역을 '방과 후 활동'으로 미화 논란

URL복사

통일부 "사회의무 노동으로 방과 후에 나무심기, 모내기 등 실시. 학생들에게 교육과 생산노동의 결합을 강조하고 있기 때문"

 

통일부가 북한 학생들의 사회의무 노동을 '방과 후 활동'으로 미화하는 듯한 카드뉴스를 제작해 논란이 일고 있다.

 

 

통일부는 2일 '북한 학생들은 방과 후에 무엇을 할까요?'라는 카드뉴스를 게재했다. 해당 게시물에는 "북한 학생들은 사회의무 노동으로 방과 후에 나무심기, 모내기 등을 하는데요. 학생들에게 교육과 생산노동의 결합을 강조하고 있기 때문이죠"라며 "방과 후 활동은 조금씩 다르지만, 언젠가 남북한 학생들이 다양한 방과 후 활동을 함께 하는 날이 오길 기원합니다!"라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

 

 

 

북한 학생을 이미지화한 장면에선 "저는 방과 후에 사회의무 노동으로 나무 심기를 해요", "초급중학교에 다니는 저는 봄엔 나무 심기, 가을엔 나무 열매 따기를 한답니다"와 같은 글귀도 적혀있었다.

 

통일부 SNS에 게재한 해당 게시물에는 "새로운 것을 많이 알아갑니다", "재밋네용ㅎㅎ", "북한 학생들의 방과 후 활동 정말 신기하네요!"라는 댓글들이 달리기도 했다.

 

 

그러나 이에 대해 북한 학생들은 방과 후 활동이라기보다는 강제노역에 가까운 활동을 하고 있는 가운데 북한 체제하의 교육을 미화한 것이 아니냐는 논란이 일고 있다.

 

윤서인 작가는 3일 SNS를 통해 통일부의 카드뉴스를 놓고 "조만간 남조선 급식도 경험하게 될 거 미리 교육 중. 재미있는 북한 이야기 다 물어보시라요! 동무들도 방과 후에 재미있는 '아동 강제로동' 하게 될 거라요!"라고 꼬집었다.

 

이와 관련하여 올바른 교육을 위한 전국교사연합(올교련)의 조윤희 대표는 "(정부의) 북한에 대한 '지극한 사랑'이 눈물겹다"며 "영아사망률이 그렇게나 높고 아이들의 영양실조도 심한데 이 정부는 북한의 '자연친화적' 방과 후 수업만 눈에 들어오는지 의아하다"고 꼬집었다. 또한 "우리나라 학생들은 방과 후 수업을 안 하고 싶으면 안 할 자유도 있는데 과연 북한의 학생들은 소위 저 방과 후 수업을 거부할 자유가 있기는 한지 알고 싶다"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더워드뉴스(THE WORD NEWS) = 다니엘설 기자)

 

추천 비추천
추천
4명
100%
비추천
0명
0%

총 4명 참여

관련기사

3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