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후원안내

금서의 시대 도래? 윤희숙 의원 책 도서관 비치 거부 논란

URL복사

조국 흑서, 조국 백서도 정치편향 딱지 붙어

 

"나는 임차인입니다"라는 국회 연설과 함께 화제가 된 윤희숙 (국민의힘, 서울 서초구갑)의원의 책을 구체적인 기준 없이 금서(禁書)로 지정한 공공도서관들이 있어 논란이 일고 있다.

 

 

MBN과 서범수(국민의힘, 울산 울주군)의원실이 입수한 자료에 따르면 서울시내 공공도서관 중 8곳이 윤 의원의 책 '정책의 배신'을 부적합 판정을 내렸으며 이 가운데 2곳이 '정치편향'을 이유로 비치를 거부했다고 5일 MBN이 보도했다.

 

안희정 전 충남지사 성폭행 피해자 김지은 씨가 쓴 책 '김지은입니다'도 2곳에서 부적합 판정을 받았으며,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등이 참여한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나라(일명 '조국 흑서')'는 5곳, '조국 백서'도 3곳에서 정치편향 딱지가 붙었다.

 

한 도서관의 관계자는 "검증되지 않았다고 생각할 수도 있지 않나. 그분(윤희숙 의원)이 검증되지 않았다는 건 아니지만 문제가 있을 수 있기 때문에 그렇다"고 전했다.

 

또 다른 도서관 관계자는 "다른 시민들의 분위기를 고려할 수밖에 없다. 어쩔 수 없었다"며 "왜 금서가 되는가의 문제는 정치적인 이유도 있고 많은 것이 작용한다"고 밝혔다.

 

 

경제를 생각하는 변호사 모임(상임대표 홍세욱)은 5일 성명을 내고 "1982년 문공부의 '이데올로기관계 서적출판 허용' 이래 판금도서 해금을 내용으로 하는 87년 출판 활성화조치, 88년 월북작가 작품 출간 허용 등 권위주의 정부 시절에도 출판의 자유는 지속적으로 확대되어 왔다"며 "대학교 교문에서 불심 검문을 하고 강의 교재를 압수하던 시절을 이야기하던 바로 그들이 집권하자 공공 도서관에서 '불온도서'가 사라지는 것은 비극의 역사가 반복되는 비참한 희극"이라고 밝혔다. 

 

나아가 "2001년까지 유지된 이른바 '교도소 금서목록'(열독불허 도서목록)을 연상케 하는 이러한 공공 도서관 운영 행태를 가장 강한 표현으로 엄중하게 규탄한다"고 전했다. 

 

『정책의 배신』은 기득권이 없는 사람들도 공정한 기회를 보장받기 위한 개혁의 비전과 불평등 심화 추세에 대한 해결책을 담은 책으로 ▲최저임금 인상, ▲주 52시간제, ▲비정규직 대책, ▲국민연금 등에 대해 다루고 있다.

 

금서는 일반적으로 국가나 자본, 종교 등 기타 지배세력에 의해 출판 또는 판매가 금지된 책으로 소위 독재정권 당시 '사회적 비리/부패의 요인이 되는 서적, 음란/저속/퇴폐 간행물, 계급의식 고취 및 사회불안을 야기하는 서적' 등을 불온서적으로 지정한 바 있다. 2011년에는 국방부에서 '북한의 미사일 전략', '북한의 우리식 문화' 등과 같은 책을 '장병 정신전력 강화에 부적합한 서적'으로 지정했다.

 

 

(더워드뉴스(THE WORD NEWS) = 다니엘설 기자)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


오피니언

더보기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