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후원안내

[한끼 뉴스] 미국 대선은 아직 진.행.중

URL복사

 

 

 

 

 

 

 

 

(더워드뉴스(THE WORD NEWS) = 다니엘설 기자)

 

추천 비추천
추천
4명
100%
비추천
0명
0%

총 4명 참여

관련기사

17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정치

더보기
서울시, 24일부터 '천만시민 긴급 멈춤 기간' 선포
서울시가 내일(24일)부터 연말까지를 '천만시민 긴급 멈춤 기간'으로 선포하고 10대 시설에 대한 '서울형 정밀방역'을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은 23일 오전 11시 서울시청에서 개최된 코로나19 온라인 정례브리핑에서 "23일 0시 기준 서울 지역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전일 대비 112명이 늘어난 총 7,625명에 이르고 있다"며 "지금까지의 코로나 대유행이 특정 거점으로부터 대규모 집단감염이 확산되는 양상이었다면 이번 감염은 생활 감염을 통한 전 방위 확산이 특징"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서울시는 "집단감염이 빈발했던 시설 10종에 대한 감염 취약요인을 분석하고 맞춤형 방역 조치를 추가함으로써 감염위험도를 실질적으로 낮춰 나가겠다"며 "현 상황을 코로나 국면 최대 고비로 엄중하게 인식하고 핀셋 방역대책을 마련해 강력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서울시는 먼저 종교시설의 경우 정규예배‧법회‧미사 시 좌석의 20%로 참석 인원을 제한하면서 비대면 온라인으로의 전환을 강력하게 권고했다. 직장 내 감염과 관련해선 콜센터가 대표적인 고위험사업장으로 꼽힌다며 "재택근무 등을 통해 근무인원을 절반으로 줄이도록 권고"했다. 또 "1일 2회 이상 근


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