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후원안내

대한항공, 색동날개 아시아나 품고 날아오르나

URL복사

양사 통합 시 세계 10위권 대형 항공사 탄생 전망
LCC 3개사에 대한 통합도 단계적 추진
산은의 혈세 추가 투입 논란 및 공정위 승인 여부가 걸림돌

 

대한항공이 아시아나항공을 인수한다. 국내 1, 2위를 합친 통합 국적 항공사가 출범되면 세계 10위 안에 드는 항공사가 탄생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한진그룹의 지주사인 한진칼과 대한항공은 각각 이사회를 열고, 아시아나항공을 인수하기로 결의했다고 16일 대한항공이 밝혔다. KDB산업은행도 같은 날 "통합 국적 항공사 출범을 통해 국내 항공산업의 근본적인 경쟁력 강화를 도모할 것"이라고 전했다. 

 

 

대한항공이 아시아나항공을 인수하기 위해서는 총 1조 8,000억원이 필요하며, 이 금액은 내년 초 2조 5,000억원 유상증자를 통해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한진칼은 산은과의 계약에 따라 제3자배정 유상증자로 5,000억원, 교환사채 발행을 통해 3,000억원 등 총 8,000억원의 자금을 확보하여 대한항공 유상증자에 참여한다.

 

대한항공은 이 자금으로 아시아나항공의 영구전환사채 3,000억원을 인수하고, 신주인수대금 1조 5,000억원에 대한 계약금을 충당할 예정이다. 아시아나항공은 영구채 3,000억원으로 자본을 추가 확충하여 재무구조를 개선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 밖에도 산은은 양사의 자회사인 저비용항공사(LCC) 진에어, 에어부산, 에어서울에 대해 단계적 통합을 진행한다고 전했다.

 

2019년 국제항공운송협회(IATA) 자료에 따르면 여객과 화물 운송실적 기준으로 대한항공은 19위, 아시아나항공은 29위이며, 통합 국적 항공사가 출범하면 양사 운송량의 단순 합산 계산으로 세계 7위권으로 상승하게 된다.

 

대한항공은 "양사 통합으로 노선 운영 합리화, 원가 절감 등을 통해 항공산업 경쟁력을 더욱 제고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나아가 "허브공항인 인천공항의 슬롯(항공기 이착륙 허용능력) 점유율 확대를 바탕으로 글로벌 항공사와의 조인트벤처를 확대하고 보다 적극적으로 해외 환승 수요를 유치하게 되어 국내 항공산업의 성장을 견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은 "인수를 결정하기까지 많은 고민과 부담이 있었지만, '수송으로 국가에 기여한다(수송보국)'는 한진그룹의 창업이념을 수행하는 것이 주어진 시대적 사명이라고 생각했다"며 "국내 항공산업의 재도약을 위한 역할을 성실히 수행해 보답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우려도 있다.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위해선 공정위의 기업결합 승인이 필요한데, 공정위가 아시아나항공을 회생 불가능한 회사로 판단할 경우에 대한항공과의 결합이 허용 가능하다. 이 과정에서 회생 불가능한 회사를 살리고자 산은이 혈세를 추가로 투입한다는 점이 논란이 될 것으로 보인다. 또 인수로 인해 아시아나항공의 구조조정이 불가피한 것이 아니냐는 문제 제기와 함께 선의의 경쟁으로 서비스를 향상시켜 온 국내 양대 항공사의 결합으로 항공 서비스의 질 또한 오히려 낮아지는 것은 아니냐는 우려도 제기됐다.

 

 

(사진=대한항공)

(더워드뉴스(THE WORD NEWS) = 다니엘설 기자)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

관련기사


오피니언

더보기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