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후원안내

19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로 격상

URL복사

식당, 카페, 결혼식장 등 대부분의 다중이용시설 입장 인원 제한
종교활동도 정규예배 등에 좌석 수 30% 이내로 축소

 

정부가 19일(목요일) 0시부터 사회적 거리두기를 1단계에서 1.5단계로 격상한다. 정부는 강원도의 거리두기 단계도 조정하는 방안을 검토했으나 강원을 제외한 수도권만 상향키로 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1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최근 1주일 동안 수도권에서만 하루 평균 100명이 넘는 확진자가 발생했다. 코로나19 방역이 위기에 직면했다"면서 이러한 조치의 배경을 설명했다.

 

 

정 총리는 "단계가 격상되면 시민들은 일상에서 큰 불편을 겪게 되고 소상공인의 부담이 다시 커질 것"이라며 "하지만 지금 결단하지 않으면 훨씬 더 큰 위기가 닥친다는 것을 우리는 이미 여러 번의 경험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번 단계 격상에서 제외된 지역들도 긴장을 늦춰선 안 된다"며 "어렵게 이어온 방역과 일상의 균형이 다시 위기에 처한 만큼 모두 경각심을 높일 때"라고 했다. 나아가 "방역수칙 준수만이 이 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가장 큰 힘"이라고 했다.

 

이에 앞선 16일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본부장은 질병관리청 정례브리핑에서, 코로나19 감염자 한 명이 몇 명을 감염시키는지 보여주는 지표인 재생산지수에 대해 "현재 재생산지수는 1.12로, 1.1이 넘은 상황"이라고 밝혔다. 정 본부장은 "다양한 단기예측을 보면 현재 수준에서 사람 간의 접촉을 줄이지 않으면 2주나 4주 후에 (일 신규 확진자가) 300명에서 400명 가까이 발생할 수 있다"고 밝혔다. 방역당국은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조정의 핵심 지표인 주간 일평균 확진자 수가 수도권의 경우 99.4명으로 거리두기 1.5단계 전환 기준(100명)에 근접했다고 전했다.

 

 

1.5단계로 격상되면 식당, 카페, 결혼식장 등 대부분의 다중이용시설 입장 인원이 제한된다. 종교활동이나 스포츠경기 관람 인원도 30% 이내로 줄어들게 된다. 종교활동도 정규예배 등에 좌석 수가 30% 이내 인원으로 줄어들며 모임 및 식사가 금지된다. 만약 2단계로 격상되면 20% 이내 인원으로 제한되며 음식점 등은 21시 이후엔 포장, 배달만 허용된다.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12월이 또 걱정이다(hyo2****)"와 같은 우려의 목소리를 내는 한편, "'살인자' 민주노총 집회자들은 어떻게 해야 하나요(duwj**** )", "민노총 집회 끝날 때까지 기다려준 뒤 1.5단계로 격상하는 거 보소(karl****)"와 같이 비판적인 의견도 쏟아냈다. 지난 주말 간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노총)의 집회가 전국에서 산발적으로 진행됐으며, 4일 국회에서 열린 국회운영위원회의 청와대 국정감사에서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도둑놈이 아니라 살인자입니다, 살인자. (8·15 광복절) 집회 주동자들은…."이라고 말해 논란이 된 바 있다.

 

 

(사진=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사진 / 게티이미지뱅크)

(더워드뉴스(THE WORD NEWS) = 다니엘설 기자)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

관련기사

22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