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후원안내

윤미향, 정의연 활동 감사패 SNS에 게재... 국민의힘 "'최소한의 염치'도 요원"

URL복사

국민의힘 "진심 어린 반성이나 부끄러움도 모르는 행동"

 

국민의힘이 "윤미향 의원은 '최소한의 염치'라는 말도 요원할지 모른다"고 비판했다. 윤 의원이 위안부 피해자들을 위한 활동을 인정받았다며 감사패를 받은 사진을 SNS에 게재한 내용 때문이다.

 

 

황규환 국민의힘 부대변인은 18일 논평을 통해 "정의기억연대, 정대협의 출범 30주년이 되는 날이었지만,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아픔을 이용해 사익을 추구하고 국민을 기만한 윤미향 의원으로 인해 그 의미는 퇴색됐다"며 윤 의원이 감사패를 SNS에 올린 것은 "진심 어린 반성이나 부끄러움도 모르는 행동"이라고 비판했다.

 

황 부대변인은 "윤 의원으로 인해 피해자 할머니들이 두 번 고통을 받았음은 물론 국민은 허탈감과 분노를 느껴야 했고, 순수하게 할머니들을 위해 헌신했던 운동가들과 봉사자들의 행적마저 제대로 평가받지 못하는 상황이 되어버렸다"며 "이미 검찰 수사를 통해 숱한 범죄행위가 사실로 드러났음에도 아무런 죄책감과 반성 없이 파주 쉼터소장 사망사건과 관련한 경찰의 출석요구에 국회일정으로 힘들다며 거부했던 윤 의원이 자신의 재판이 미뤄질 것 같으니 한시름 놓이고 여유라도 생긴 모양"이라고 지적했다.

 

황 부대변인은 "하늘 아래 최소한의 부끄러움을 느꼈다면, 감사패를 받았다며 스스로 자랑스레 사진을 올리지는 못했을 것이다. 더 이상 윤 의원에게 '마지막 책임', '최소한의 염치'라는 말은 요원할지도 모른다"며 "경찰은 쉼터소장 사망사건과 관련한 윤 의원 조사에 즉각 나서고, 법원 역시 하루속히 재판부를 새로 구성하여 윤 의원이 법의 심판을 받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 의원은 16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SNS)에 일본 시민들로부터 받은 '위안부 피해자 활동 인정 감사패'를 게재하며 "제 생애 최고의 감사패를 받았다. 제 삶의 자세를 다시 겸허하게 가다듬게 하는 이 귀한 상을 주신 일본의 활동가분들에게 너무나 깊이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또 윤 의원은 '정대협-정의연 30주년에 부쳐'라는 제목으로 "30년 전 오늘,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가 발을 내디뎠다. 묻혀있던 일본군 성노예 역사가 피해자들의 용기 있는 증언과 집념 어린 학자의 노력으로 세상 속으로 건져 올려졌고, 37개 여성단체가 힘을 합해 피해자들과 함께 외침을 시작했다"며 "수많은 여성이 전쟁터로 끌려가 참혹한 인권유린을 겪고 반세기 만에 그 침묵을 깨트렸지만 30년 전 한국 사회는 아직 이 거대한 여성폭력을 마주하여 깨트릴 준비가 되어있지 않았다"고 밝혔다.

 

 

윤 의원은 "피해자들은 손가락질당하고, 일본대사관 앞에 모여 진실규명과 문제 해결을 요구하던 정대협은 '부끄러운 역사'를 드러낸다며 외면당했지만 정대협은 포기하지 않고 (전쟁 아래) 여성폭력을 깨트리는 세계여성인권운동의 새로운 걸음을 새겼다"며 "앞으로의 30년을 또다시 정의로운 역사를 만들어가는 길로 이어가고자 뚜벅뚜벅 나아가겠다"고 밝혔다.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와 정의기억연대(정의연) 이사장을 지낸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을 위한 후원금을 유용했다는 '회계부정 의혹' 사건으로 재판 중에 있으며 첫 공판준비기일은 이달 30일에 진행될 예정이다.

 

 

(사진=윤미향 의원 SNS)

(더워드뉴스(THE WORD NEWS) = 다니엘설 기자)

 

 

추천 비추천
추천
3명
100%
비추천
0명
0%

총 3명 참여


오피니언

더보기

정치

더보기
'2+α단계' 방역대책 강화... '원칙과 기준이 뭐냐' 비판의 목소리 높아져
정부가 수도권 내 방역사각지대에 대한 조치를 강화한다고 밝힌 가운데 정부 방역대책에 원칙과 기준이 없다는 비판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30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다음 달 12월 1일 0시부터 수도권 내 방역사각지대에 대한 조치를 강화한다며 수도권의 현행 2단계를 유지하되 사우나 및 한증막 시설, 에어로빅·줌바 등 체육시설, 관악기·노래 교습, 호텔 파티룸 등의 운영을 당분간 제한한다고 밝혔다. 1.5단계 시행 이후 5일 만에 2단계로 상향했던 정부가 이른바 '2+α단계'를 적용하기로 한 것이다. 본부는 "국내 발생 확진자는 지난 8∼9월 유행 대비 11월 유행의 경우 50대 이하 젊은 층 확진자 비율이 증가하는 추세를 보인다"며 "본격적인 겨울철에 들어서면서 실내활동 증가, 환기 부족, 유리한 바이러스 생존환경 등의 위험요인과 함께 연말연시 행사ㆍ모임 등 사람 간 접촉의 기회가 계속 증가할 경우 전국적인 대규모 확산 위험이 매우 우려되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본부는 "젊은 세대를 중심으로 한 감염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호텔, 파티룸, 게스트하우스 등 숙박 시설에서 주관하는 연말·연시 행사나 파티 등도 모두 금지하며, 이외에도 개인들이 다양한 형태로 개최


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