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후원안내

"5분마다 한 명씩..." 세계 아동 학대 예방의 날

URL복사

 

 

5분마다 한 명의 아이가

학대의 결과로

죽고 있습니다

 

< 19일, '세계 아동 학대 예방의 날' >

 

 

* 아동 학대를 예방하고 사회적 관심을 촉구하기 위해 2000년 WWSF(Women's World Summit Foundation, 세계여성정상기금(여성과 아동의 권리를 위한 비영리기구))가 제정한 날

* 아동 학대는 폭력이나 가혹 행위를 가하는 신체 학대뿐만 아니라 정서 학대, 성 학대, 방임 등을 모두 포함

 

 

(사진=WWSF SNS)

(더워드뉴스(THE WORD NEWS) = 다니엘설 기자)

 

추천 비추천
추천
3명
100%
비추천
0명
0%

총 3명 참여


오피니언

더보기

정치

더보기
'2+α단계' 방역대책 강화... '원칙과 기준이 뭐냐' 비판의 목소리 높아져
정부가 수도권 내 방역사각지대에 대한 조치를 강화한다고 밝힌 가운데 정부 방역대책에 원칙과 기준이 없다는 비판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30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다음 달 12월 1일 0시부터 수도권 내 방역사각지대에 대한 조치를 강화한다며 수도권의 현행 2단계를 유지하되 사우나 및 한증막 시설, 에어로빅·줌바 등 체육시설, 관악기·노래 교습, 호텔 파티룸 등의 운영을 당분간 제한한다고 밝혔다. 1.5단계 시행 이후 5일 만에 2단계로 상향했던 정부가 이른바 '2+α단계'를 적용하기로 한 것이다. 본부는 "국내 발생 확진자는 지난 8∼9월 유행 대비 11월 유행의 경우 50대 이하 젊은 층 확진자 비율이 증가하는 추세를 보인다"며 "본격적인 겨울철에 들어서면서 실내활동 증가, 환기 부족, 유리한 바이러스 생존환경 등의 위험요인과 함께 연말연시 행사ㆍ모임 등 사람 간 접촉의 기회가 계속 증가할 경우 전국적인 대규모 확산 위험이 매우 우려되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본부는 "젊은 세대를 중심으로 한 감염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호텔, 파티룸, 게스트하우스 등 숙박 시설에서 주관하는 연말·연시 행사나 파티 등도 모두 금지하며, 이외에도 개인들이 다양한 형태로 개최


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