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후원안내

4월 국제통화기금(IMF) 세계경제전망(WEO) 발표

URL복사

세계경제 성장 전망은 6.0%로 0.5%p 상향 조정
한국 성장 전망은 3.6%로 0.5%p 상향

 

 

 

(더워드뉴스(THE WORD NEWS) = 더워드뉴스 편집부) 국제통화기금(IMF)이 지난 6일 세계경제전망(World Economic Outlook)을 발표했다.

IMF는 세계경제 성장 전망을 2021년에는 1월 대비 +0.5%p오른 6.0%, 2022년에는 +0.2%p로 상향 조정했다.

IMF는 각국이 최근 전례없는 정책 대응으로 '20년 세계경제 성장률이 약 6%p 상향되면서 예상보다 빠르게 회복되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다만, 경제 회복은 불균등하며, 작년 하반기 GDP가 예상을 상회하였으나 여전히 코로나 이전 성장경로를 하회할 전망이다.

또한 선진국의 추가 재정 확대 및 백신 보급의 영향으로 하반기 이후 경제 회복 모멘텀이 강화될 것을 예상했다. 미,일의 경기부양책 효과 등이 반영되어 주요 선진국의 '21년 전망은 5.1%('21.1월比 +0.8%p), 신흥,개도국은 6.7%(+0.4%p)로 성장전망을 모두 상향 조정되었다.

하지만 팬데믹 재확산, 금융여건 위축, 코로나에 따른 상흔 지속, 백신 생산,보급 가속화, 추가 재정확대, 백신 생산,배분 가속화를 위한 국제 공조 강화 등 팬데믹 전개의 불확실성으로 상,하방 위험요인 혼재되어 있다고 밝혔다.

한편 우리나라의 금년 성장전망은 3.6%로 지난 1월 대비 0.5%p 상향 조정됐고, '22년은 2.8%로 0.1%p 하향 조정되었다. 한국에 대한 올해 성장률 전망은 OECD 등 그간 발표된 주요기관의 전망 중 가장 높은 수준이다. 이것은 2021년 주요국 경기회복에 따른 수출 증가세 등 최근 경제흐름 및 추경 효과 등을 반영하여 상향 조정되었기 때문이다.

한편, 주요국의 2021년 성장률 전망이 우리보다 높지만, 이는 우리가 코로나19에 따른 '20년 GDP 충격을 잘 막아낸 데 기인한 것으로 보인다. 상당수 다른 나라의 경우, 2020년에 큰 폭의 GDP 위축을 경험하면서 올해 2021년에 그 반사효과로 높은 성장률이 보인 것으로 보인다.

IMF 전망에서 나타난 세계경제의 회복세 강화는 대외 의존도가 높은 우리경제의 회복흐름에 긍정적일 전망이다. 특히, 우리의 가장 큰 수출 대상국인 미,중이 견조한 성장흐름을 보이면서 수출 회복세가 더욱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IMF는 통상 4월,10월 세계경제전망(WEO), 1월,7월 세계경제전망 수정(WEO Update) 발표를 한다.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


오피니언

더보기

정치

더보기

국제

더보기
이스라엘 내년 분량 백신까지 확보... "더 이상 폐쇄는 없을 것"
실외 마스크 의무를 해제한 이스라엘이 추가접종에 필요한 백신 재고를 내년 분량까지 확보했다고 발표했다. 이스라엘 총리실 등은 19일(현지시간) "2022년에 수백만 개의 백신을 구입하기로 화이자와 계약을 체결했다. 이러한 내용을 발표하게 되어 기쁘다"면서 "조만간 우리는 성인과 어린이 모두에게 충분한 백신을 맞출 것"이라고 밝혔다. 계약액은 10억 세켈(약 3천400억원)∼15억 세켈(약 5천100억원) 수준이라고 전해졌다. 나아가 모더나와도 추가물량 공급 계약이 이뤄질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는 "이스라엘은 코로나와의 싸움에서 다시 한번 세계를 이끌 것"이라며 "더 이상 폐쇄는 없을 것이다"라고 낙관했다. 작년 12월부터 백신 접종을 시작한 이스라엘은 약 900만 인구 가운데 53%에 상당하는 497만명이 화이자 백신 접종을 2차까지 완료했다. 이스라엘은 2월 초부터 3차 봉쇄에서 벗어나기 시작했으며 5단계에 걸친 봉쇄 완화를 거쳐 마침내 지난 18일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를 해제했다. 이로써 많은 시민들이 이스라엘 주요 도시에서 마스크 없이 거리를 누볐다. 이번 조치는 실외에서만 적용되며 실내에서는 여전히 마스크를 써야 한다.

경제

더보기
삼성물산, 건설 현장 위험 작업에 로봇 기술 도입
(더워드뉴스(THE WORD NEWS) = 더워드뉴스 편집부) 삼성물산 건설부문은 건설 현장 내 대표적인 고위험 작업으로 분류되는 내화뿜칠 작업을 로봇으로 대체할 기술을 개발하고 국내 현장에 처음으로 적용한다고 밝혔다. 내화뿜칠은 건물 철골 기둥과 보에 내화재를 덧칠해 높은 열에도 견딜 수 있게 하는 필수 작업이다. 이 작업은 근로자가 유독성 물질에 노출될 수 있는 데다 높은 곳에서 작업해야 하는 상황이 많아 고위험 작업으로 분류된다. 삼성물산이 자체 개발한 이번 기술은 고소 작업대 상부에 내화재 분사를 위한 로봇 팔을 적용하고, 하부에는 원료 혼합기와 저장 설비를 일체화했다. 특히 이동식 플랫폼을 적용해 현장에서 쉽게 활용할 수 있도록 한 것이 특징이다. 이번 기술은 대규모 철골 기둥으로 이뤄진 반도체 공장 건설 현장에 먼저 적용을 시작한다. 무엇보다 현장 근로자가 유해 물질 또는 고소 작업과 같은 위험에 노출되지 않고 안전한 환경 속에서 작업할 수 있다는 데 의미가 크다. 이 밖에도 삼성물산은 건설 현장의 여러 고위험 작업을 로봇이 대체할 수 있도록 하는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철근 콘크리트 기둥에 구멍을 뚫는 드릴링 로봇을 비롯해 360도 회전하면서 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