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후원안내

[스탠드업포라이프] (7) 가장 연약한 인간의 목숨을 내 맘대로 빼앗을 권리가 여성의 인권?

URL복사

성산생명윤리연구소에서는 지난 6월부터 8월까지 'Stand up for Life(스탠드업포라이프)' 강의를 진행하였고 총 13명의 프로라이프빌더(pro-life builder)와 3명의 수료생을 배출하였습니다. 스탠드업포라이프 수강생들이 낙태에 찬성하는 프로초이스(pro-choice) 입장을 가진 '가상'의 친구에게 쓴 편지글을 더워드뉴스에서 9회에 걸쳐 연재합니다. 일곱번째 순서로 실비(가명)님의 편지입니다.

 

 

지혜야, 안녕? 난 실비야. 지난 번에 우리가 낙태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었잖아.

지혜는 낙태는 여성의 자기결정권의 영역이고, 특히나 장애가 있거나 치명적 질병이 있는 아기는 낙태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했잖아. 그 부분에 대해 나의 생각을 정리해봤는데, 한번 들어봐줄래?

 

요새는 특히 지혜처럼 낙태를 여성의 자기결정권으로 바라보는 시각이 많은 것 같아. 그렇지만 이 관점에는 조금 문제가 있다고 생각해.

우선 사람은 누구나 자신의 신체에 대한 권리와 자유를 가지고 있지. 하지만 태아는 비록 엄마 몸속에서 자라나지만 엄마 몸의 일부분이 아닌, 엄연히 독립적인 한 생명이잖아. 내가 내 몸에 대한 결정권을 가진다고 해서 무고한 타인의 생명을 함부로 죽여도 되는 것은 아니라고 봐. 

대다수의 과학자들, 심지어 낙태를 옹호하는 과학자들조차도 난자와 정자가 만나 수정이 된 순간부터 생명이 시작된다는 사실을 인정하고 있어. 우리가 유산을 한 엄마를 위로하는 이유도 엄마가 잃은 것이 단순한 세포덩어리나 조직이 아닌 하나의 귀한 생명이기 때문이지.

태아는 아직 발달 중이기 때문에 다 큰 성인과는 그 생김새나 모양이 다르지만 그렇다고 생명으로서의 가치가 덜하다고 볼 수 없다고 생각해. 태아시기, 신생아시기, 유아시기, 소아시기, 청소년시기, 성인시기, 중장년시기, 노인시기 각자의 생애주기마다 인간은 누구나 생김새와 능력이 다르잖아. 

 

 

태아가 아직 자신의 몸에 대한 결정권을 발휘할만큼의 힘과 능력이 되지 않는다고 해서, 혹은 아직 누군가에게 의존적이라고 해서 다 큰 성인의 마음대로 손쉽게 제거할 수 있다고 말하는 것은 여권의 신장도 자기결정권의 보장도 아닌, 가장 약한 인류공동체의 구성원에 대한 비인간적이고 잔인한 폭력일 뿐이야. 

태아뿐만 아니라, 신생아, 유아, 소아, 때로는 노인도 살아가기 위해 타인의 도움과 보살핌이 필요한 경우가 많지만 그렇다고 해서 그들의 생명을 쉽게 죽여도 된다는 주장은 당연히 용인될 수 없지. 오히려 그런 의존성은 우리가 더욱 더 큰 책임감을 갖고 연약한 이들을 보살펴야 할 이유가 된다고 봐. 

또한 아기에게 장애나 치명적 질병이 있는 경우도 마찬가지야. 우리가 장애인이나 치명적 질병을 가진 사람에게 사형을 선고하지 않듯이, 동일한 상태의 태아도 생명을 보호받을 권리가 있어. 우리가 타인의 삶의 가치를 함부로 판단하고 죽는 게 낫다고 단정짓는 일은 위험할 뿐만 아니라 오만한 태도라는 생각이 들어.

 

 

지혜처럼 나도 여자이기 때문에 여성의 권리를 중요하게 생각해. 하지만 그것이 아무 죄 없는, 가장 연약한 인간의 목숨을 내 맘대로 빼앗을 권리를 의미하지는 않는다고 봐. 오히려 자궁 안 사람의 가치를 인정하고 그것을 보호하고 지켜줄 때 자궁 밖 사람들을 향하는 시선도 더 밝고 따뜻해지지 않을까?

이런 점들을 같이 한번 진지하게 생각해보고 다음에 더 깊은 이야기를 해보자. 

그럼 이만 줄일게. 안녕. 

 

실비가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더워드뉴스(THE WORD NEWS) = 실비)

추천 비추천
추천
1명
100%
비추천
0명
0%

총 1명 참여

관련기사

9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국제

더보기

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