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후원안내

대기업 10곳 중 7곳, 하반기 신규채용 없거나 계획 미정

URL복사

 

 

(더워드뉴스(THE WORD NEWS) = 더워드뉴스 편집부) 지난해 불어 닥친 코로나19 충격이 회복되기도 전에 4차 대유행이 본격화되면서 기업들의 경영 불확실성 가중 및 고용여력 위축으로 올해 하반기에도 청년 채용시장은 암울할 전망이다.

한국경제연구원(이하 한경연)이 여론조사기관 리서치앤리서치에 의뢰하여 매출액 500대 기업을 대상으로 '2021년 하반기 신규채용 계획'을 조사한 결과, 대기업의 67.8%는 올해 하반기 신규채용 계획을 수립하지 못했거나, 한 명도 채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응답했다. 이 중 신규채용 계획 미수립 기업은 54.5%, 신규채용 '0'인 기업은 13.3%였다. 한경연은 '신규채용 계획이 없거나 계획을 수립하지 못한 기업 비중이 전년 동기(74.2%)보다 다소 줄긴 했지만, 작년에 코로나19 사태로 국내외 경기가 워낙 좋지 않았던데 따른 기저효과 때문이며, 최근의 코로나 4차 대유행의 기세를 감안하면 채용시장의 한파는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우려했다.

올해 하반기 신규채용 계획을 수립한 대기업 비중은 32.2%로, 이 중 작년보다 채용을 늘리겠다는 기업은 53.8%, 채용규모가 작년과 비슷한 기업은 35.9%, 작년보다 채용을 줄이겠다는 기업은 10.3%로 조사됐다. 이는 많은 기업들이 어려운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그나마 고용여력이 있는 일부 기업들은 일자리 창출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는 것으로 해석되는 부분이다.

기업들은 신규채용을 하지 않거나 채용 규모를 늘리지 않겠다고 한 이유에 대하여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국내외 경제 및 업종 경기 악화(32.4%), 고용경직성으로 인한 기존 인력 구조조정 어려움(14.7%), 최저임금 인상 등 인건비 부담 증가(11.8%) 등을 답했다. '기타'(32.3%) 의견으로는 '기업 내 수요 부족'(90.9%)이 대부분인 것으로 조사됐다.

신규채용을 늘리겠다고 응답한 기업들은 그 이유로 회사가 속한 업종 경기 호전 전망(38.1%), 경기 상황에 관계없이 미래 인재 확보(33.4%), 대기업이 신규채용을 늘려야 한다는 사회적 기대 부응(9.5%), ESG, 4차 산업혁명 등 신산업 또는 새로운 직군에 대한 인력수요 증가(9.5%) 등을 꼽았다.

기업들은 하반기 채용시장 변화 전망에 대하여 언택트 채용 도입 증가(24.3%)를 가장 많이 꼽았고, 이어서 경력직 채용 강화(22.5%), 수시채용 비중 증가(20.3%)를 주목했다. 이 외에도 4차 산업혁명 관련 분야 인재채용 증가(9.4%), 인공지능(AI) 활용 신규채용 증가(8.7%), 블라인드 채용 확산 등 공정성 강화(7.2%) 순으로 올해 하반기 채용시장 변화를 내다봤다.

수시채용을 도입한 기업들도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대졸 신규채용에서 수시채용을 활용한 기업 비중은 63.6%로, 작년(52.5%) 대비 11.1%p 증가했다. 구체적으로, 수시채용만 진행한다는 기업이 24.0%였고, 공개채용과 수시채용을 병행한다는 기업이 39.6%였다. 한편, 공개채용만 진행하는 기업은 36.4%에 그쳤다.

기업들은 코로나19에 대응하여 채용 절차에 언택트(비대면) 방식을 지속 확대 도입해 온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대졸 신규채용에서 언택트 채용을 활용했거나 활용을 고려 중인 기업 비중은 71.1%로, 작년(54.2%)에 비해 16.9%p 증가했다.

기업들은 대졸 신규채용을 늘리기 위해 정부와 국회가 중점적으로 추진해야 할 정책으로 노동, 산업 분야 등 기업규제 완화(38.8%)를 가장 필요하다고 지목했다. 그 다음으로 신산업 성장 동력 육성 지원(25.6%), 고용증가 기업 인센티브 확대(24.0%), 정규직‧유노조 등에 편중된 노동시장 이중구조 개선(5.8%), 진로지도 강화, 취업정보 제공 등 미스매치 해소(5.0%) 순으로 꼽았다.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


오피니언

더보기


국제

더보기

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