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후원안내

최재형 "문재인식 정치방역 그만해야... 자영업자 다 죽는다"

URL복사

국민이 공감하는 합리적 조치 필요. 책임자부터 문책 경질해야...
원희룡, "민노총엔 해산 부탁, 자영업자는 원천 봉쇄. 최선 다해 싸워야"

 

최재형 국민의힘 대통령선거 예비후보가 8일 "제발 전문가의 말을 들으라"며 문재인 정권의 K 방역의 실패에 대해 질타했다.

 

 

8일 밤 코로나19로 인한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연장에 반발하여 진행된 자영업자 전국 동시 차량시위 현장을 찾아 대표자들을 면담한 최 후보는 여의도 버스환승센터 앞에서서 '원칙없는 문재인식 방역 자영업자 다 죽인다'라는 피켓을 들고 길거리 1인 시위에 나섰다. 인근에서 역시 1인 시위에 나선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를 만나 인사를 나눈 그는 "방역이라는 미명하에 결혼식 등 가정의 대사를 제약하고 자영업자들의 삶을 벼랑으로 모는 정치방역, 이제 전면해제 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최 후보는 "신혼부부들이 가장 기뻐해야 할 그 날에 마음껏 축복받지 못하고, 소상공인 자영업자들은 기본 생존권 보장도 보장받지 못한 채 지옥의 나날을 보내고 있다"고 지적하고 "이는 과학적이고 논리적인 근거 없는 ‘문재인표 거리두기’ 조치 때문"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이어 "출퇴근길 버스와 지하철에는 발 디딜 틈도 없이 사람이 들어차고 있는데도 아무런 과학적 근거 없이, 결혼식, 장례식, 식당과 카페, 학원, 종교시설에만 그 멍에를 지우고 책임을 전가하지 않았냐"고 반문하고 "위드 코로나 전환을 운운하기에 앞서 실패한 방역을 주도해 온 이진석 국정상황실장, 기모란 방역기획관을 문책경질 하는 것이 먼저"라고 말했다.

 

 

최 후보는 또 "저는 국민들에게 근거없는 '명령'을 남발하지 않고, 국민이 공감할 수 있는 합리적인 조치를 해 나가겠다"면서 "제가 대통령이 되면, 전문가가 책임지는 방역, 국민이 신뢰하는 방역, 무엇보다도 전문적 의견이 존중받는 사회를 만들겠다"는 포부를 밝히며 "소상공인과 자영자들의 경제활동을 피폐화시켜 시장경제를 파탄시켰다"면서 "더 이상 좌시하지 않겠다. 소상공인, 자영업자의 편에 서서 끝까지 함께 할 것"임을 밝혔다.

 

 

같은 시간 인근에서 1인 시위를 진행한 원희룡 국민의힘 대통령선거 예비후보 역시 "정부는 민주노총 시위엔 해산해 달라고 부탁을 하더니 자영업자들의 차량시위는 강력한 원천 봉쇄로 대응했다. 차량 속 자영업자들이 할 수 있는 거라곤 맥없이 경적을 울리는 게 전부였다. 이제 대한민국은 살려달라는 호소마저 하지 못하는 그런 세상으로 전락하고 말았다"며 "문재인 정권의 폭압과 폭주는 계속되겠지만 그렇다고 여기서 멈출 수는 없다. 벼랑 끝에 몰린 자영업자들의 민생이 조금이라도 나아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싸우도록 하겠다"고 의지를 전했다.

 

 

(사진 = 각 후보 캠프)

(더워드뉴스(THE WORD NEWS) = 이진수 기자)

 

추천 비추천
추천
3명
100%
비추천
0명
0%

총 3명 참여


오피니언

더보기

정치

더보기
황교안, 트루스포럼 청년과의 만남... "집 문제 등 청년들의 고민을 반드시 해결할 것"
황교안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9일 트루스포럼 청년 회원들과 만나 자신의 비전을 전하고 청년들의 질문들에 답하는 간담회 시간을 가졌다. 트루스포럼 서울대센터에서 열린 간담회에는 사전에 등록한 회원들이 현장에 참석했으며 줌 영상회의로 동시에 진행되어 지방 및 해외에 거주하는 청년들도 참여할 수 있었다. 청년들에게 해 주고 싶은 짧은 이야기로 간담회를 시작한 황 후보는 최근 출간한 저서의 제목 '초일류 정상국가'의 의미가 무엇인지를 묻는 청년의 질문에 "제가 이야기하는 정상은 최고를 의미하는 '정상(頂上)'의 뜻도 있지만 제대로 된 상태를 뜻하는 '정상(正常)'도 담고 있는 이중적 의미"라고 설명했다. 나아가 "정상국가는 사회 전반에 만연한 반목, 무책임, 거짓과 위선의 뿌리를 자르고 비정상을 정상으로 회복하는 나라다운 나라를 만드는 것"이라며 "진정 이 나라를 바로 세워 살만한 나라로 만들고 더 나아가 그런 환경을 토대로 초일류 정상국가로 나아가길 꿈꾼다"고 비전을 제시했다. 부정선거 이슈에 대해서는 "인천 등 재검표 과정에서 투표관리관 도장이 붉게 문드러진 투표지가 1000여 장, 규격이 맞지 않는 투표지, 한 번도 접은 흔적이 없는 빳빳한 투표지가 전체의

국제

더보기

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