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후원안내

시민단체, 조성은 전 국민의힘 선대위부위원장 검찰에 고발

URL복사

사망자 포함 월남전 참전용사 명단 이용해 당원가입서 등을 위조 의혹

 

시민단체 '평범한사람들'이 조성은 전 국민의힘 중앙선거대책위원회 부위원장을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공문서위조 및 행사, 공무집행 방해 혐의로 9일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고발했다.

 

 

조 전 부위원장은 지난해 총선 직전인 2월 브랜드뉴파티라는 당을 창당하는 과정에서 불상인에게서 하드카피본 형식으로 받은 대구와 경북 지역 월남전 참전 유공자 명단 등을 이용해 선거관리위원회에 제출할 당원가입서 등을 위조한 의혹을 받고 있다. 유공자 명단에는 사망자도 포함돼 있었다.

 

시민단체는 "조 전 위원장이 사망자가 포함된 참전 유공자 명단으로 토대로 만든 당원가입서 등을 2020년 2월 경기도선거관리위원회에 제출하며 브랜드뉴파티 경기도당 신청을 마쳐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공문서 위조 및 행사, 공무집행 방해를 했다"고 했다. 

 

복수의 언론 보도에 따르면 조 전 부위원장을 영입해 미래통합당으로 들인 건 박형준 부산시장과 정병국 전 국회의원이다. 박 시장은 "창당되지 않은 건 잘 몰랐다. 정병국 의원이 브랜드뉴파티 부분을 담당했다. 정 의원에게 확인해야 한다"고 했다. 정 전 의원은 "어느 정당이나 당원을 모집할 때 허수가 많다. 직접 당원 모집을 하는 게 아니지 않느냐. 죽은 사람도 있고 동의해주지 않은 사람도 있다. 일반적으로 비일비재하다"며 "조성은 대표가 혼자 5000명을 모집했겠느냐. 여러 사람이 했을 것이다. 이를 가지고 사기쳤다고 할 순 없다"고 입장을 밝혔다. 

 

정 전 의원은 "조 대표가 이에 대해 고민하고 걱정하기에 내가 '당대당 통합이 아니지 않냐. 통합하고 브랜드뉴파티가 존속하는 것도 아니고 미래통합당으로 들어오면 다 없어진다. 나는 청년이 필요한 것'이라고 말해 당에 들어왔다"며 "조 대표만 이런 행위를 했다고 하면 문제지만 조 대표만 문제 있다고 지적하긴 어렵다"고 밝혔다.

 

 

이 과정에서 더불어민주당의 전신인 열린우리당 소속으로 국회의원 선거도 나갔던 조 전 부위원장 부친의 변호사사무실까지 당원가입서 위조에 관여한 의혹도 제기되고 있다. 조 전 선대위원장은 지난 21대 총선 1년 전까지만 해도 손금주(20대, 더불어민주당, 전남 나주시화순군) 전 의원 및 유성엽(전 민주평화당 원내대표), 이용주(전 민주평화당 원내부대표) 전 의원 등과 교류해왔다.

 

'평범한사람들'은 "'청년 팔이'에 눈이 멀어 호국선열의 명예를 짓밟은 조 전 부위원장을 아무런 검증 없이 당에 들였다"며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정 전 의원을 '인재영입위원장'으로 임명해 또 다시 악몽의 재현을 꿈꾸고 있다"고 했다.

 

또 "목숨을 걸고 나라를 지켜준 우리 호국선열에게 늘 고마워하고 감사해 한다. 하지만 이런 영웅에게 오명을 씌우고 악용하는 이들은 한국 사회에서 몰아내야 한다"며 "검찰은 조 전 부위원장의 혐의를 꼼꼼히 살펴 최선을 다해 수사를 해 주시길 바란다. 아울러 호국영령의 명단을 조 전 부위원장에게 넘긴 이를 반드시 발본색원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내 남편은 14년 전에 죽었다. 사망한 지 그렇게 오래된 사람의 개인정보가 빠져나갔다는 게 말도 안 된다. 사기 아닌가. 고발하겠다"고 밝힌 월남전에 참전용사 고(故) 윤경원 전 원사의 아내분을 위해 나섰다고 전한 '평범한사람들'은 2021년 초 사회를 바로잡자는 취지로 정파에 상관없이 직장인 3040으로 이뤄진 시민단체다.

 

 

(더워드뉴스(THE WORD NEWS) = 다니엘설 기자)

추천 비추천
추천
2명
100%
비추천
0명
0%

총 2명 참여


오피니언

더보기


국제

더보기

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