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후원안내

[이홍종의 행복학] 세계가 울어버린 순수한 사랑의 감동

URL복사

영화 <아이 엠 샘 I am Sam>(2001)에서 지적 장애로 7살 지능을 가진 샘(Sean Penn 분)은 비틀스 노래에서 이름을 딴 딸 루시(Dakota Fanning 분)와 단 둘이 살아간다. 샘은 루시가 태어난 날 자신의 딸과 첫 대면을 하지만 병원을 나서자 생모는 샘과 딸을 두고 사라져 버린다.

 

 

외출공포증으로 집안에서 피아노만 연주하는 이웃집 애니(Dianne Wiest 분)와 샘과 같은 장애를 가지고 있으면서 언제나 밝은 친구 이프티(Doug Hutchison 분)와 같은 주변의 따뜻하고 친절한 도움이 없었다면 루시가 건강하고 밝게 자라기 힘들었을 것이다. 샘과 루시의 작은 행복, 남들이 보기에는 정상적이지 못하지만 아빠와 딸은 가장 즐거운 생활을 같이 하며 행복한 가정을 이루고 있다.


7살이 되어 아빠의 지능을 추월하는 것이 두려운 루시는 학교수업을 게을리한다. 사회복지기관에서 가정방문을 통해 샘이 아빠로서 양육능력이 없다는 선고를 내린다. 주 2회 면회만을 허락받은 샘은 변호사 리타 해리슨(Michelle Pfeiffer 분)의 도움으로 세상에서 가장 사랑하는 딸과의 행복한 날들을 되찾으려고 한다. 어떻게 해서라도 아빠와 같이 살고 싶어 학업을 게을리하는 루시의 모습에 관객 모두 눈물을 흘린다. 루시가 살고 있는 호스트패밀리(host family)집 이층이 보이는 건너편으로 이사가는 샘의 딸사랑이 눈물겹다.

 


영화 <아이 엠 샘>에서 숀 펜의 연기는 비평가들의 찬사를 받아 미국 아카데미상 남우주연상 후보에 올랐다. 다코다 패닝은 <아이 엠 샘>에서 만 7세의 나이에 아역 배우로 연기경력을 시작했다. 그녀는 미국배우조합상 후보에 오른 최연소 배우가 되었다. '악동' 이미지의 숀 펜이 마돈나(Madonna Louise Ciccone)와 결혼했을 때 모두들 머지않아 이혼할 것이라고 예상했고 예상대로 이혼했다.


한국영화 <7번방의 선물>(2012)과 <아이 엠 샘>을 많이들 비교한다. 한 네티즌은 "7번방은 판타지, 아이엠샘은 리얼"이라고 한 줄 평을 남겼다. 과연 그런지? [이홍종의 행복]에서 다음으로 <7번방의 선물>을 살펴 보겠다. 

 

 

(더워드뉴스(THE WORD NEWS) = 이홍종 정치학 박사/부경대 명예교수)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

관련기사

34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국제

더보기

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