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후원안내

[속보] 이완구 전 총리 별세... 향년 71세

URL복사

 

 

이완구 전 국무총리가 향년 71세로 14일 별세했다.

 

고인은 2012년 혈액암 일종인 다발성골수종으로 골수 이식을 받았으나 암이 재발해 투병을 계속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 전 총리는 1950년 충청남도 청양 출생으로 제15회 행정고시를 합격하고 제35대 충남도지사와 15, 16, 19대 3선 국회의원을 지냈다. 새누리당 원내대표를 거쳐 박근혜 정부 시절인 2015년 2월 제43대 국무총리직에 임명됐다.

 

빈소는 서울 강남성모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될 예정이다.

 

 

(더워드뉴스(THE WORD NEWS) = 다니엘설 기자)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


오피니언

더보기

정치

더보기
북한 교육이 부럽다고? 지금 제정신인가?
경기도교육청의 인스타그램에서 '북한 가고 싶다', '북한 친구들 부럽다'라는 내용의 웹툰을 올려 논란이 되고 있다. 26일 경기도교육청의 공식 인스타그램에 '사연 보내주면 그려주는 만화 - 북한 친구들 부럽다'라는 제목의 웹툰편이 공개됐다. 해시태그에는 '#교육청툰', '#북한 친구들 부럽다'가 달렸다. 해당 웹툰은 초등학교 교사가 2학년 학생들에게 북한 학교생활을 소개하면서 생긴 일화를 담았다. 교사가 북한의 생활을 가르치며 북한에서는 우리나라처럼 급식을 먹는 대신 도시락을 먹거나 집에 가서 먹는다고 하고 북한에서는 담임이 한 번 정해지면 졸업할 때까지 바뀌지 않는다고 하자 아이들이 "북한 부럽다!", "우와~그럼 나 진짜 북한 가고 싶다", "갈 사람 손들어~"라며 손을 드는 장면이 그려졌다. 코로나19로 인해 소풍도 가지 못한 안타까운 현실과 담임선생님과 함께 하고 싶은 어린 학생들의 소망을 담은 내용으로 볼 수 있으나 이 웹툰은 북한의 현실을 외면하고 북한을 미화하며 찬양하는 것과 다름없다며 강한 반발을 불러왔다. 대한민국 교원조합(대한교조)와 올바른 교육을 위한 전국교사 연합(올교련)은 성명서를 내고 경기도교육청의 왜곡된 교육행태에 대해 고발하며 교

국제

더보기

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