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후원안내

북한 교육이 부럽다고? 지금 제정신인가?

URL복사

 

경기도교육청의 인스타그램에서 '북한 가고 싶다', '북한 친구들 부럽다'라는 내용의 웹툰을 올려 논란이 되고 있다.

 

 

26일 경기도교육청의 공식 인스타그램에 '사연 보내주면 그려주는 만화 - 북한 친구들 부럽다'라는 제목의 웹툰편이 공개됐다. 해시태그에는 '#교육청툰', '#북한 친구들 부럽다'가 달렸다.

 

해당 웹툰은 초등학교 교사가 2학년 학생들에게 북한 학교생활을 소개하면서 생긴 일화를 담았다.  교사가 북한의 생활을 가르치며 북한에서는 우리나라처럼 급식을 먹는 대신 도시락을 먹거나 집에 가서 먹는다고 하고 북한에서는 담임이 한 번 정해지면 졸업할 때까지 바뀌지 않는다고 하자 아이들이 "북한 부럽다!", "우와~그럼 나 진짜 북한 가고 싶다", "갈 사람 손들어~"라며 손을 드는 장면이 그려졌다.

 

 

코로나19로 인해 소풍도 가지 못한 안타까운 현실과 담임선생님과 함께 하고 싶은 어린 학생들의 소망을 담은 내용으로 볼 수 있으나 이 웹툰은 북한의 현실을 외면하고 북한을 미화하며 찬양하는 것과 다름없다며 강한 반발을 불러왔다.

 

대한민국 교원조합(대한교조)와 올바른 교육을 위한 전국교사 연합(올교련)은 성명서를 내고 경기도교육청의 왜곡된 교육행태에 대해 고발하며 교육감의 사과를 촉구했다.

 

대한교조와 올교련은 도교육청이 평화통일과 북한 교육에 대한 편향적인 인식 오류를 갖고 있으며, 잘못된 현실을 외면하는 것은 교육이 아니라고 지적했다. 그리고 북한의 처참한 인권유린 현실에 대해 교육하지 않으면서 북한의 교육에 대해 이야기함으로써 평화 논의가 가능한지 물으면서 북한의 실체에 대한 진실된 교육이야말로 평화교육이라 강조하며 도교육감의 사죄와 재발 방지 약속을 촉구했다.

 

논란이 된 해당 웹툰은 공개 20여 시간만에 삭제되었다.

 

(전문)

 

북한을 찬양하는 편향적 교육의 실태를 고발한다

 

최근 경기도교육청은 교육청 공식 인스타그램에 북한을 찬양하는 만화를 게시했다. 지난 26일 북한 아이들의 학교생활을 소개하며 '북한 친구들이 부럽다'는 등의 내용을 담은 만화를 게시하여 논란이 일자 현재 게시물은 삭제한 상태다. 그러나 사실 경기도교육청의 북한 찬양 행태는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었다. 이에 우리 대한교조와 올교련은 경기도교육청의 왜곡된 교육행태를 분명히 짚음과 아울러 교육감의 책임있는 사과를 촉구하는 바이다.

 

경기도교육청이 말하는 소위 ‘평화통일’과 북한에 대한 교육은 편향적인 인식오류에서 출발


경기도교육청에서 말하는 ‘평화통일’은 무조건 무기를 내려놓고 남북한이 서로 만나서 대화를 나누며 통일을 해야 한다는 생각에서 출발하는 듯하다. 경기도교육청이 그간 발행한 민주시민교육, 통일교육 책자 등과 경기도 교육청이 주관하는 다양한 평화통일 행사에도 그런 측면이 담겨 있다.
무기만 내려놓고 잔인한 살상과 테러같은 폭력만 없으면 된다는 소극적 평화만이 평화의 전부는 아니다. 직접적 폭력과 구조적 폭력까지 사라진 적극적 평화가 없이는 진정한 평화가 유지될 수 없는 것이다. 핵심은 입으로만, 겉으로만 전쟁이 없는 상태라 해서 실상은 평화가 오지 않는다는 데 있다. 정작 평화 통일을 위해 대화하겠다는 그들은 6.25 전쟁을 일으켰고, 휴전 이후로도 끊임없이 테러와 도발을 감행하고 있으며, 미사일과 핵무기로 우리를 위협하고 있는 집단이다. 우리가 평화를 누릴 수 있는 것은 실제로 무기를 가지고 자신을 스스로 지킬 수 있을 때 오는 것이기 때문이다. 그런데도 우리 학생들은 북한의 실체에 대해서 제대로 교육받지 못한다. ‘평화로운’ 협상테이블 앞의 상대가 진정한 평화를 유지할 생각이 전혀 없음을 가르치지 않는 교육이 문제인 것이다.

 

잘못된 현실 외면한 교육도 교육인가

 

경기도교육청은 MOU를 맺은 모 대학교 산학협력단의 예술 강사 지원사업에서 관내 A학교의 학생들에게 ‘평화통일’을 주제로 한 연극 교육 중, 남북은 서로 의견이 달라서 갈라지게 되었고 서로 평화롭게 통일을 하면 서로 행복할 것이라는 내용을 교육했다. 
여기에서도 역시 북한의 남침과 그 이후 끊임없는 도발에 대한 내용은 없다. 경기도교육청에서 제공하는 교육자료, 사업들이 이러하니 북한을 찬양하는 듯한 웹툰이 나오는 것도 어찌보면 당연한 결과일 것이다. 

 

북한 인권교육 빠진 북한 실상만으로 평화 논의 가능한가 

 

웹툰에 나온 학생들이 북한 주민들의 인권 유린 상황을 안다면 ‘북한 친구들이 부럽다’는 말은 절대로 할 수 없을 것이다. 북한 주민들은 자유가 없다. 직업 선택, 거주이전, 교육을 받을 자유가 없다. 심각한 경제위기로 인해 굶주리는 주민들이 헤아릴 수도 없다. 장애인에 대한 배려도 없다. 북한의 정치범 수용소에는 10만명 이상의 북한 주민들이 갇혀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그곳에서 그들은 강제노역, 폭력, 성폭력, 고문, 공개처형 등을 당하는 등 처절하게 인권이 짓밟히고 있다. 수용소에서 먹을 것이 없어서 뱀과 쥐를 잡아서 날로 먹는다는 탈북자들의 증언도 있다. 자유를 찾아서 목숨을 걸고 탈북을 감행한 북한주민들의 증언은 차고도 넘친다. 되돌아 가도 더욱더 가혹한 형벌과 죽음이 기다리고 있을 뿐이며 중국 등지에서 인신매매로 팔려가는 북한주민들도 많다고 한다. 왜 이러한 실상은 전달하지 않나.
이러한 북한의 실상을 학생들이 알게 되어도 과연 ‘북한 아이들이 부럽다’는 말을 할 수 있을지 경기교육청은 답해야한다.

 

경기도교육감은 책임을 통감하고 학생, 학부모, 교사들에게 사죄하라

 

북한의 실체에 대한 진실된 교육이야말로 평화교육이다.
적극적 평화를 지키기 위해 우리가 힘쓰고 길러야할 것이 무엇인지는 가르치지 않고, 쓰레기통 속에서 장미를 피울 수 있다고 선동이나 일삼는 행태가 이번 웹툰사건이다.
이에 우리 대한교조와 올교련은 그동안 싸구려 평화팔이로 학생을 선동하고 학생들을 제대로 가르치는 것처럼 학부모를 기만하며, 경기교육청 내의 올바른 교육에 최선을 다해온 교사들의 명예를 실추시킨 경기도교육감은 책임을 통감하고 사죄하기를 바라고 재발 방지를 약속할 것을 촉구하는 바이다. 

우리가 지키지 않으면 자유와 인권이 소멸된다는 사실에 동참을 촉구하는 바이다.

교사들은 전문가 집단이다. 가르치는 방법도 전문성의 요소 중 하나지만 가르치는 내용이 올바른지 판단하는 것도 대단히 중요한 요소이다. 우리가 전문성을 하나씩 잃어갈 때 교육은 아무나 해도 된다는 인식이 퍼져나가고 결국 우리 교사들은 스스로 설 자리를 잃게 될 것이다. 
우리 대한교조와 올교련은 교육의 본질을 찾고 전문성을 갖춘 교사들의 모임으로서 교육청이 주도하는 싸구려 교육에 언제든지 비판의 목소리를 낼 것이다. 전문성을 고민하는 교사들과 올바른 교육을 고민하는 여러 교육 공동체도 우리와 함께 목소리를 내고 동참해주기를 촉구하는 바이다.

 

2021. 11. 29.
대한민국 교원조합, 올바른 교육을 위한 전국교사 연합 일동

 

 

(더워드뉴스(THE WORD NEWS) = 이진수 기자)

추천 비추천
추천
3명
100%
비추천
0명
0%

총 3명 참여

관련기사

7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정치

더보기

국제

더보기
아키바 토르 이스라엘 대사, "여성 배제는 군사력 절반 내버리는 것"
주한 이스라엘 대사가 "훌륭하고 실력있는 군대를 필요로 하면서 징집 시작 단계부터 여성을 배제하는 것은 뛰어난 군사력 절반을 내버리는 것과 다름없다"고 지적했다. 주한 이스라엘 대사인 아키바 토르(Akiva Tor) 대사는 28일 유튜브 채널 '김지윤의 지식플레이'에 출연하여 이스라엘 정세에 부는 변화의 바람을 주제로 이스라엘의 정치, 경제, 문화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대담 중 군복무와 관련하여 이스라엘의 여군 징집에 대한 주제가 나오자 토르 대사는 "첫째딸과 둘째딸이 장교로 전역했고 4년 넘게 복무했다"고 말하면서 "서구 기준보다 훨씬 늦게 대학 교육을 시작하게 됐지만 희생당했다는 생각은 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토르 대사는 "이스라엘에서는 굉장히 자연스러운 일이다. 젊은이들은 자기 부모 세대도 똑같이 그 의무를 수행했다는 걸 잘 안다"면서 "이스라엘 국민이, 특히 젊은이들이 공동체를 위해 무엇인가 해야 한다는 인식을 가지는 것은 바람직한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스라엘의 의무 복무 기간은 남성의 경우 2년 8개월이고 여성의 경우 2년이다. 여군 징집과 관련하여 토르 대사는 "여성 징집 문제는 절대적으로 한국 국내 문제이기 때문에

경제

더보기